틱장애의 원인과 증상

틱장애의 원인과 증상

틱장애의 원인과 증상

초등학교 2학년인 첫째를 키우면서 아이가 잘 따라오지 않으면 훈육을 많이 했었습니다.

그것이 문제인지 큰아이가 힐끔힐끔 눈치 보듯 옆눈질하는 게 습관화되어버렸습니다.

이런 증상이 틱장애가 아닌지 걱정되어 알아본 내용을 정리해 보았는데요

제가 정리한 내용을 참고 정도만 하시길 바라며 전문의에게 진단을 받은 게 아니라면 쉽게 본인이 진단을 내리지 안길 바랍니다.

틱장애의 증상은 행동이 반복적이며 리듬을 타지 않고 갑작스럽게 특정적인 근육을 씰룩거리며 움직이거나 소리를 내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러한 증상은 일정 중추신경계의 약물 부작용이나 바이러스 뇌염 등의 뇌 문제로 인한 것은 제외이며 4주 이내일때는 병적인 것으로 보지 않습니다.

만성 틱장애와는 다르게 갑자기 나타난 틱장애의 원인은 첫째로 스트레스와 밀접한 연관이 있습니다.

부모의 잦은 꾸중 친구들관의 관계적 어려움등이 주된 스트레스 원인이 되며 이러한 스트레스는 아이를 심하게 긴장하게 하는 심리적 상태를 유발합니다.

둘째 원인으로는 뇌 분비 호르몬 중 도파민의 신경전달물질의 문제가 생겼을 때 틱장애를 유발합니다.

따라서 아이가 갑작스럽게 이러한 틱장애 증상을 보인다며 아이를 공감해 주고 위로해주어 안정적인 심리상태를 돼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