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간수없이 두부 쉽게 만드는 방법

집에서 간수없이 두부 쉽게 만드는 방법

시골에 사시는 저희 시어머님은 가족들이 모일 때면 직접 두부를 만드시는데요.

처음 시집와서 어머님께서 만드신 두부 맛을 보았을 때는 "두부에서 이런 맛이 날 수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너무 맛있었던 기억이 나요. 

그래서 한 번씩 어머님 두부가 먹고 싶을 때면 집에서 두부를 만들어 먹는데요.

의외로 두부를 만드는 방법이 어렵지 않기 때문에 이웃님들도 한 번쯤은 집에서 만들어 드셔보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오늘은 두부 만드는 방법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이번에 만든 두부는 앞서 두부를 한번 만들어 먹어서 남은 메주콩 양이 적어 얇게 나왔습니다.^^

 

 

그리고 두부를 만들면서는 고소하고 담백한 순두부 맛을 즐기는 것도 일품이지요.

 

 

그럼 의외로 간단한 두부 만드는 방법 소개합니다.^^

 

 

1) 메주콩은 두부를 만들기 전날 물에 담가 불립니다.

※ 어느 정도의 메주콩을 사용해야 할까?

▶ 메주콩을 물에 불리기 전에 양만큼 두부가 나온다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 메주콩 한 대접이면 두부도 한 대접양만큼 나옵니다.

 

 

2)물과 함께 콩을 믹서기에 갈아줍니다.

 

 

3) 간 콩을 면 보자기에 넣고 따뜻한 물을 부어가며 콩물을 짜냅니다.

녹즙기를 사용하면 콩 건더기와 콩물이 따로 걸러져 두부를 만들기 더욱 쉽습니다.

 

 

4) 물 한 컵, 소금 3, 응고시키는 역할을 해 주는 식초 3을 섞어 간수를 만듭니다.

※ 간수란 무엇일까?

간수는 포대로 소금을 샀을 때 축축해져 있는 소금 포대 아래 그릇을 받쳐 흐른 물을 받아 놓은 것을 말하는데요.

이 간수에는 소금을 응고시키는 성분이 포함되어 있어 소금이 결정체를 이루게 합니다.

그래서 콩물을 덩어리지게 하려고 간수를 넣는 것이지요.

 

 

5) 짜낸 콩물을 강한 불로 끓이기 시작합니다.

이때 콩물이 갑자기 넘칠 수 있으니 옆에 서 계셔야 합니다.

 

 

6) 콩물이 끓어오르면 물 한 대접을 재빨리 넣어줍니다.

이 과정을 3번 반복하면 콩물은 다 익습니다.

(=국수 삶는 방법과 같습니다.)

 

 

7) 3번 찬물을 넣고 익힌 콩물에 참기름을 2~3숟가락 넣어줍니다.

그럼 거품도 어느 정도 사그라지고 두부의 고소함이 배가 됩니다.

 

 

8) 주걱을 사진처럼 눕힌 상태로 주걱 위에 간수를 조금씩 콩물 위로 흘려줍니다.

 

 

9) 간수를 다 넣었다면 주걱을 왼쪽으로 두어 번 저어줍니다.

그럼 콩물이 몽글몽글 순두부가 완성되지요.^^

※ 순두부를 맛보고 싶다면 이때 대접에 순두부를 건져 간장 양념 올려 드세요.

 

 

10) 네모 소쿠리에 면 보자기를 깔고 순두부를 채워줍니다.

 

 

11) 순두부 위로 면 보자기를 덮어주고 물이 든 김치통을 30분 올려놓습니다.

 

 

그럼 이렇게 30분 후 고소하고 맛있는 집 두부가 완성되지요^^

 

 

완성된 두부는 칼로 썰어주고요.

 

 

끓였던 콩물에 담가서 보관하시면 더욱 맛있습니다.

 

 

이렇게 만든 두부는 따뜻할 때 썰어 먹어야 제맛이지요^^

 

그럼 사 먹는 두부 맛과 비교가 안 되는 고소하고 담백한 집 두부 꼭 한번 만들어 드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