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쌀해지면 더욱 생각나는 코다리 조림 맛있게 만드는 방법

쌀쌀해지면 더욱 생각나는 코다리 조림 맛있게 만드는 방법

올해는 가을이 없고 바로 겨울로 넘어간다더니 정말 어떤 날은 초겨울 날씨 같은데요.

이렇게 날씨가 쌀쌀해지면 코다리조림이 더욱 생각나더라고요.

그래서 오늘은 코다리조림 맛있게 만드는 방법 소개합니다.^^

 

오늘 저녁상에 올렸던 코다리 조림인데요.

아시겠지만 코다리조림 하나 올려놓으니 다른 반찬에 손이 가지 않더라고요^^

 

 

그럼 코다리찜 함께 만들어 볼게요.

 

 

1) 손질하지 않은 코다리를 사 온 경우는 몸통을 3등분으로 잘라 쓴맛을 유발하는 내장을 제거합니다.

 

 

2) 지저분한 지느러미는 가위로 말끔히 잘라냅니다.

 

 

3) 손질한 후 씻은 코다리에 후추와 맛술을 뿌려 양념장과 채소를 손질하는 동안 밑간합니다.

 

 

4) 코다리가 밑간 되는 사이 무 4/1, 양파 2/1 대파, 고추를 썰어 준비합니다.

 

 

5) 진간장 3, 조선간장 3, 다진 마늘 1, 설탕 1, 고춧가루 2, 식용유 1, 물 반 컵을 넣고 양념장을 만듭니다.

 

※ 백종원 코다리찜 양념장

다진 마늘 1, 설탕 2, 고춧가루 2, 고추장 1, 진간장 6, 액젓 2, 생강 조금, 참기름 반 티, 물 3컵입니다.

 

 

6) 썬 무를 냄비에 깔아줍니다.

 

 

7) 그 위에 밑간해둔 코다리를 올려줍니다.

 

 

8) 또 그 위에 양파와 대파 고추를 올립니다.

 

 

9) 양념장과 멸치육수 2컵을 넣어줍니다.

(멸치육수가 없는 경우 물 2컵을 넣고 끓이다가 멸치액젓으로 간합니다.)

 

 

10) 처음에 강한 불로 시작하고 물기가 올라오면 중간 불로 줄여 자글자글 졸이기 시작합니다.

 

 

11) 졸일 때는 가장자리에 생긴 국물을 코다리에 한번씩 끼 얹어가며 졸여줍니다.

 

 

12) 마지막으로 국물이 자작하게 졸아들면 물엿을 한 바퀴 둘러주고 2분 끓인 후 불을 끕니다.

 

따뜻할 때 먹으니 코다리 향과 식감이 더욱 맛있네요^^

 

그럼 쌀쌀해진 날씨에 코다리 간장 조림 만들어 맛있게 드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